'전체'에 해당되는 글 30건

  1. 2008.11.12 개념 (2)
  2. 2008.09.08 수집
  3. 2008.08.10 부패 (7)
  4. 2008.07.07 오, 사랑 (6)
  5. 2008.06.02 . (4)
  6. 2008.06.02 . (1)
  7. 2008.05.29 . (3)
  8. 2008.05.29 orange moon
  9. 2008.05.24 생일 (6)
  10. 2008.05.20 filling the space (4)

개념

개념 a pause 2008.11.12 07:49
개념: 한 무리의 개개의 것에서 공통적인 성질을 빼내어 새로 만든 관념
(동아백과사전)


아침에 엄마한테 전화가 왔다.
한 2주 일을 쉬었더니 방세낼 돈이 모자라서 아빠한테 지원요청을 하고 잤는데
엄마가 돈 보냈다고 전화한 것이었다.
지난번 가원이 왔을 때 엄마한테 요청했으니 이번엔 아빠에게 전화를~ 나름 머리썼는데
역시 두분은 함께 살고 계신 것이었다.

엄마는 개념을 좀 가지고 살라고 어떻게 그렇게 아빠랑 똑같냐며
잠 덜 깬 딸에게 소리를 지르셨다.
뭐 딱히 할말이 없어서 미안해, 했다.

그리고 '철학의 즐거움'이라는 책을 보냈다고
혹시 집에 있는 내 책중에 도덕경 있냐고 묻는다.

나는 요즘 '철학의 위로'를 영어로 읽고 있고
어제 서점에서 도덕경 영문판을 뒤지고 온터라
뭔가 신기했다.

그러더니 엄마는 갑자기 흥분하시며
동양철학 수업시간에 도가 부분에서
'아니 저건 우리 딸의 생각과 똑같잖아!!!!!!'
라고 깜짝 놀랐다며
하지만 도가는 유가의 반발에서 나온 것이며
49:51로 균형을 맞추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씀하시는 것이었다!!!!!!!!!!
(다시말해 개념가지라는 것이지 ㅋㅋ)

순간 나는 교수님이 강선생님일까, 잠깐 의심이 들정도로
아니면 데자뷰? 암튼 너무 놀랐다.
한국 있을때 강쌤이랑 눈물의 토론을 거치고
강쌤이 도가 사상 있는 부분 읽고
나에게 '야 니가 얘기한거 거기 다있더라' 그 창동 개천가에서 말씀하셨는데 ㅋ
그리고 49:51은 강쌤의 주 이론 아니던가!!!

엄마에게 말했다
'엄마 내가 노자 책을 읽어서 그런게 아니라
내가 그렇게 타고 난거야 (자기가 그렇게 낳아놓구선)
근데 요즘은 자기 타고 난 데서 반대편으로 가면서
균형을 잡아 가는게 인생이라고 생각해
나름 열심히 살고 있어'

엄마는 해 아래 새 것이 없다는 성경의 말로
대화를 마무리 지으셨다.

엄마가 공부를 시작해서 너무 흐뭇하다.
게다가 즐거이 하시니 자랑스럽기까지 하다.
어서 개념을 좀 가져서
나도 엄마를 흐뭇하게 해드려야지 ㅋ
엄마가 말한 개념은 백과사전용 개념이 아닌
돈개념일텐데..

요즘은 관념의 세계에서 유물의 세계로 나아가기 노력중이다.
싯다르타가 마을에 머물었던 그 시간,
물론 강가로 돌아가지만.
강가로 제대로 돌아가기 위해
나는 유물에 들러야 한다.

엄마와의 아침대화덕에
간만에 블로그에 글도 써본다.

하루종일 이것때문에 키득거리다가
매우 싼 도덕경 영문판을 샀다.

내일부터는 다시 빡센 돈벌이
내가 돌아와주어 너무 기쁘다는
해머스미스 스타벅스로 다시 가게 되었다.
(돈)개념 가지고 열심히 살아야지.
화이팅!!!






Posted by briz

수집

수집 a pause 2008.09.08 07:05

수집을 시작해 보았다.

http://inesbriz.tistory.com

Posted by briz

부패

부패 a pause 2008.08.10 09:11




나는 늘 내가 똥마려운 강아지나 발정난 고양이 같다.

내일은 차분히 집에서 이사갈 짐정리를 해보아야 겠다.
쌓여 있는 짐들 중 절반은 버려야 할 듯 싶다.
가볍게 다시 시작해야지.

3개월에 한번씩 이사를 하는 생활이 거의 6년이었다.
20대의 초반을 그렇게 살았었는데,
늘 새로운 환경에 나를 비집고 넣어야만 살아남을 수 있었다.

한 해를 창문도 없는 이 곳 동굴에서 쓰레기들을 채우며 지냈다.
마치 떠날 시점을 놓친 기분이다.
쑥과 마늘을 먹은 것도 아니라 사람이 될 성 싶지도 않다.

다시 새로운 환경에 나를 넣어두면
약 3개월간의 신선도는 보장될 꺼라 생각한다.
뭐 살아있는 모든 것은 시간에 따라 썩어가는 것이니..

하여,
이리도 헤매이는가 보다.

Posted by briz

오, 사랑

오, 사랑 a pause 2008.07.07 07:47


[##_Jukebox|hk0.mp3|13 오,사랑.mp3|autoplay=0 visible=1|_##]

몇 달 전, 이 노래가 귀에 자꾸 와 닿았다.


Posted by briz

.

. an aperture 2008.06.02 04:55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briz

.

. an aperture 2008.06.02 04:54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briz

.

. an aperture 2008.05.29 05:24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briz

orange moon

orange moon a pause 2008.05.29 04:35

[##_Jukebox|ik0.mp3|Erykah Badu - 10 - Orange Moon.mp3|autoplay=0 visible=1|_##]

이 노래 웰케 좋지
Posted by briz

생일

생일 a pause 2008.05.24 08:15
스물아홉의 생일이 1분 후면 끝난다.
글을 쓰는 동안 지나가겠지.
엄마가 전화해서 말했다.
문득 생각하길,
나를 낳지 않았다면
삶이 얼마나 삭막했을까-라고
그래서 내게 고맙다고 했다.
나 때문에 더 삭막해졌지 뭐,
라고 퉁명스레 말했지만
눈물이 삐쭉 나와버렸다.
앞으로 2년동안 한국에 들어가지 않겠다고
아빠한테 말했더니
실종신고를 하겠다고 했다.
하하

엄마아빠의 몇마디 말들이
시집도 못간 스물아홉 노처녀(?)에게
최고의 생일선물이고나

차라리 태어나지 않았으면
바랬던 적도 많지만
이 세상 빛 보게 해주신 5월 23일,
하루라도 감사함을 되세긴다.
잘 태어났다, 여기도록
잘 살아야지.

기억해주고 축하해주신 분들,
기억하지만 축하해줄 수 없는 분들,
기억못하지만 여전히 사랑해주시는 분들,
모두 감사합니다-



Posted by briz

filling the space

filling the space a pause 2008.05.20 08:56
사용자 삽입 이미지


still I can see the space though,

크레파스+붓펜
Posted by briz
1 2 3 
하단 사이드바 열기

BLOG main image

티스토리 툴바